경북 수능 결시율, 지난해보다 낮아져

교육계 "결시율 낮아진 이유는 수도권 대학 정시 확대기조 영향인 듯"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시행된 18일 오후 수험생이 가족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시행된 18일 오후 수험생이 가족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시행된 가운데 경북지역에서는 결시율이 지난해보다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수능 1교시 국어 영역 응시자 2만191명 중 2천227명이 결석해 결시율 11.03%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비 1.34%포인트(p) 낮은 수치다.

2교시 수학 영역에서는 1만9천386명이 응시해 결시율이 10.65%(결시자 2천65명)로 지난해 대비 2.14%p 낮아졌다.

3교시 영어 영역은 2만75명이 응시하고 2천360명이 결시해 결시율 11.76%로 지난해 대비 1.78%p 낮았다.

4교시 한국사·탐구 영역에서는 전체 2만280명이 지원해 결시율이 12.43%로 지난해 13.81% 대비 1.38%p 낮아진 것으로 나타냈다. 분야별 결시율은 한국사가 12.11%, 사회탐구 15.28%, 과학탐구 9.61%, 직업탐구 26.37%, 사회과학탐구 16.87%로 집계됐다.

교육계에서는 올해 결시율이 지난해보다 낮은 이유를 수도권 대학들의 정시 확대 기조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속 첫 수능이 치러지면서 재수를 준비한 학생들이 늘었지만, 올해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시험을 포기하는 학생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