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설 나돌던 中 테니스 스타, "부총리 성폭행은 거짓"...이메일 보내

국제 테니스계 "이메일 대필 의심돼"... 해쉬태그 구명 운동 나서

중국 테니스 스타 펑솨이. 사진 트위터 Tennis 캡처
중국 테니스 스타 펑솨이. 사진 트위터 Tennis 캡처

장가오리 전 국무원 부총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글을 올린 뒤 자취를 감춘 중국 여성 테니스 선수 펑솨이가 최근 세계여자프로테니스협회(WTA) 스티브 사이먼 회장에게 한 통의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중국 관영 매체 CGTN방송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펑솨이가 보낸 이메일의 전문을 공개하며 이 같은 소식을 보도했다.

이메일에는 "여러분 안녕하세요. 나는 펑솨이예요"라는 인사를 시작으로 "(내가)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포함한 뉴스는 사실이 아니다. 나는 실종되지 않았고 위험하지도 않다"며 "나는 집에서 쉬고 있고 모든게 괜찮다. 걱정해줘서 다시 한 번 고맙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중국 관영매체 CGTN 방송이 공식 트위터에 게시한 펑솨이 이메일 내용. 사진 트위터 CGTNOfficial 캡처
중국 관영매체 CGTN 방송이 공식 트위터에 게시한 펑솨이 이메일 내용. 사진 트위터 CGTNOfficial 캡처

하지만 이메일을 받은 사이먼 WTA 회장을 비롯한 국제 테니스계에서는 "이메일 대필이 의심된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

BBC,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사이먼 회장은 성명을 통해 "이메일을 펑솨이가 직접 썼는지 아니면 누군가 대신 써준 것인지조차 의심스럽다. 이 이메일로 펑솨이의 안전에 대한 걱정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독자적이고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그가 안전하다는 것을 입증하고 펑솨이가 폭로한 성폭행 의혹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를 통해 펑솨이의 이메일 내용이 공개되자 네티즌들 역시 이메일의 조작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한 네티즌은 "사이먼 회장에게 보낸 편지라면 '여러분 안녕하세요'라는 불특정 다수를 향한 인사가 필요했을까?"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펑솨이는 지난 2일 중국 소셜네트워크인 웨이보를 통해 장가오리 전 국무원 부총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고 이후 그가 톈진시 당서기를 지낸 2007년부터 2012년까지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왔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그러나 해당 게시글을 곧 삭제됐고 이후 현재까지 펑솨이의 행방도 묘연해졌다.

이에 여자 테니스 단식 세계랭킹 1위인 일본 오사카 나오미, 남자 테니스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 등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들까지 SNS를 통해 '펑솨이 어디 있니(#whereispengshuai)', '침묵을 멈춰(#stopthesilence)' 등의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며 펑솨이 구명 운동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