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수능 수학, 변별력 있었다는 분석…"9월 모평보다 어려워"

공통과목은 9월 모평보다 까다로워
선택과목은 9월 모평과 비슷한 수준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오전 대구여자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이 가족과 포옹을 나누며 응원을 받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오전 대구여자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이 가족과 포옹을 나누며 응원을 받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18일 치러진 2022학년도 수능시험에서 수학 영역은 9월 모의평가 때보다 어려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수능시험 수학 영역은 '공통과목+선택과목' 구조로 개편된 이후 치러지는 첫 시험이다. 지난해까지는 자연계열이 수학 가형, 인문계열이 수학 나형 문제를 푸는 식으로 수능시험이 진행됐다.

공통과목인 '수학Ⅰ'과 '수학Ⅱ'는 9월 모의평가에 비해 다소 까다로웠다는 평가다. 반면 선택과목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돼 선택과목보다는 공통과목에서 어려움을 느끼는 수험생이 많았을 거라는 게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의 얘기다.

작년 수능시험에 비해선 고난도 문항이 상대적으로 쉽게 출제됐다. 하지만 정확한 계산이 필요한 중상 난도의 문항이 다수 나와 문제 풀이 시간이 부족한 학생이 적지 않았을 거라는 예상이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선택과목 중 '확률과 통계', '기하'는 수험생들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고 '미적분'은 다소 수월했을 것"이라며 "고난도 문항의 경우 익숙한 문항들로만 구성된 '확률과 통계', '미적분'보다는 '기하'가 까다롭게 느껴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