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포토뉴스]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앞 금연구역 안내문, ‘무용지물’

17일 오전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출입구 앞 금연구역에서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다. 이곳은 복합환승센터의 주 출입구로 유동인구가 많아 금연구역 안내문이 곳곳에 설치돼 있지만, 흡연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17일 오전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출입구 앞 금연구역에서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다. 이곳은 복합환승센터의 주 출입구로 유동인구가 많아 금연구역 안내문이 곳곳에 설치돼 있지만, 흡연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17일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앞 금연구역 바닥에 흡연자들이 버린 담배꽁초와 구겨진 담뱃갑, 음료수 캔 등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곳에 적발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금연구역 안내문이 붙어있지만 무용지물이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17일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앞 금연구역 바닥에 흡연자들이 버린 담배꽁초와 구겨진 담뱃갑, 음료수 캔 등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곳에 적발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금연구역 안내문이 붙어있지만 무용지물이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17일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앞 금연구역 바닥에 흡연자들이 버린 담배꽁초와 구겨진 담뱃갑, 음료수 캔 등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곳에 적발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금연구역 안내문이 붙어있지만 무용지물이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