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수시 대학별고사 응시 여부의 전략적 판단

가채점 결과로 지원 가능 대학 가늠
대학 맞춤 점수로 합격 가능성 추정
수시, 정시 지원 가능 대학 비교 필요

이제 본격적인 입시 전쟁에 들어섰다. 수능시험이 대입 관문의 예선이라면 지금부터는 본선이다. 즉 앞으로 수시 대학별 고사에 응할 것인가, 말 것인가부터 수시 지원 대학 가운데서도 어느 곳에 우선적으로 집중할 것인가 등이 지금부터 해야 할 일인 것이다.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실장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실장

수시 대학별고사에 응시할 것인가를 결정할 때 가장 중요한 선택 기준은 가채점 결과로 정시에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이 수시 지원 대학에 비해 상위권 대학인지 여부다. 수시에서 A대학을 지원했을 때, 정시 가채점 결과로 A대학은 물론 이보다 상위권인 B대학까지 지원해볼 만하다면 수시 대학별고사를 포기해야할지도 모른다.

수험생 대부분이 수시에서 상향 지원하는 만큼 정시 지원권이 수시보다 상위권인 경우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 또 정시는 모집 군별 지원 성향, 경쟁률, 수능 영역별 활용 방법 등의 다양성 등으로 합격선의 변동이 심하기 때문에 잘못된 수능 전략을 세울 경우 A대학은 물론 수시에서 지원한 B대학의 합격도 장담할 수 없다.

따라서 수시 지원 대학과 정시 지원 대학의 지원 가능성을 검토할 때는 두 가지를 명심해야 한다. 우선 대학 맞춤 점수를 기준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 단순한 반영 영역 총점으로는 대학별로 다른 수능 영역별 비중을 반영하지 못하므로 큰 오류를 저지를 수 있다.

즉 단순 총점 기준으로는 정시에서 충분히 지원 가능하더라도 해당 대학의 반영 비중이 높은 영역에서 내 수능 성적이 낮다면 합격 가능성은 현저히 낮아질 수 있다. 따라서 정시 지원이 가능한 대학을 검토할 때에는 반드시 대학 맞춤 점수로 비교해야 한다.

다음으로 따져볼 점은 수시 지원 대학과 비교해 정시에서 지원 가능 대학의 선택 폭이 넓고, 그 서열이 높은지다. 단순히 수시 지원 대학인 A대학을 정시에서 똑같이 지원하고자 한다면 굳이 수시를 포기할 이유가 없다.

정시에서는 3번의 지원 기회가 있다. 그러므로 B대학 뿐 아니라 지원하려던 다른 대학·학과들을 정시에서 지원할 수 있다면 수험생의 입장에선 그만큼 선택의 폭이 넓어지게 된다.

한편 가채점 분석을 통해 파악된 자신의 성적을 바탕으로 수능시험 활용에 있어서도 유·불리를 따져야 한다. 수능 활용지표, 수능 반영 영역 및 영역별 반영 비율, 영어 및 한국사 등급에 따른 유·불리 분석, 제2외국어/한문 영역의 탐구 영역 대체 시 유·불리 분석, 학생부 반영 비율에 따른 유·불리 분석, 지원 희망 대학의 입시 결과 및 경쟁률 분석 등 최종 원서 접수 대학 선택 시 고려돼야 하는 모든 입시 요소를 미리 정리해 놓아야 한다.

수능시험이 마무리됐으나 입시는 이제 시작이다. 소중한 수능시험 점수가 1점이라도 헛되지 않으려면 수능시험이 끝나고 가채점이 시작되는 지금부터 나에게 유리한 수능시험 활용 방법을 반드시 찾아 거듭 확인해야 한다.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실장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