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쥐떼' 사람 안 피하고 대놓고 쓰레기 뒤져…코로나가 습성 바꿨나

美 뉴욕주정부 접수된 쥐 관련 신고 50% 가까이 늘어

미국 뉴욕시 거리에 나타난 쥐들.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시 거리에 나타난 쥐들. AP연합뉴스

미국 뉴욕 시민들이 급증한 쥐 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쥐 떼는 뉴욕의 오래된 골칫거리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과거보다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8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이달초까지 뉴욕 주정부에 접수된 쥐 관련 신고는 2만1천여 건에 달한다. 2년 전 같은 기간 신고 건수 1만5천여 건에 비해 50%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NYT에 따르면 주로 쥐가 옮기는 것으로 알려진 렙토스피라증도 2006년 이후 최고 수치인 15건으로 확인됐다.

뉴욕 시민들의 전언에 따르면 최근 출몰한 쥐 떼는 사람의 시선을 두려워하지 않고, 예전보다 훨씬 대담하게 행동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코로나19 사태가 뉴욕시 쥐 떼의 습성을 바꾼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당국은 코로나19와 쥐 떼의 습성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직후 뉴욕시가 식당 영업을 중단하면서 쥐들이 실외로 나와 먹이를 찾는 습성이 생겼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해 뉴욕의 환경·위생 관련 예산 감소로 쓰레기가 제대로 수거되지 않는 상황이 이어진 것도 쥐 떼가 길거리의 쓰레기 더미를 뒤지는데 적합한 환경이 됐다.

쥐와 각종 해충 등 방역 업무를 맡았던 뉴욕의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규모 백신 접종소에 배치된 것도 쥐 떼의 행동반경 확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상황에서 뉴욕시가 레스토랑의 실외영업을 허가함에 따라 쥐 떼도 길거리에서 먹이를 찾는 것이 당연하게 됐다는 것이다.

뉴욕 주정부 환경위생 담당 당국자는 "지난해 삭감됐던 방역 관련 예산이 회복된 만큼 길거리 환경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