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식 10% 팔까요? 57.9% "팔아" 머스크의 선택은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AP통신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AP통신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신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의 10%를 매각해 현금화할지를 묻는 설문 조사에서 총 351만9천252명이 참여했다. 57.9%가 찬성, 42.1%가 반대 의견을 냈다.

머스크는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를 통해 "최근 들어 미실현 이익이 조세회피 수단이 되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 이에 내 테슬라 주식 10%를 매각하는 방안을 제안한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주식 매각을 지지하는지 묻는 설문을 올렸다.

참여자 중 절반 이상이 찬성 의견을 낸 가운데 머스크가 실제로 자신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의 10%를 매각할지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머스크는 설문조사를 진행하며 "어떤 결론이 나오든 설문 결과를 따를 것"이라며 "주지할 점은 나는 어디에서도 현금으로 월급이나 보너스를 받지 않으며 주식만 갖고 있을 뿐이어서 세금을 내려면 주식을 팔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기준 머스크가 보유한 테슬라 주식은 총 1억7천50만주다. 이 중 10%를 매각할 경우 지난 5일 마감가(1천222달러) 기준으로 약 210억 달러(약 24조8천억원)를 손에 쥐게 된다.

머스크가 주식 매각을 언급하는 것은 미국 민주당 상원에서 추진 중인 일명 '억만장자세' 때문으로 풀이된다. '억만장자세'는 주식, 채권과 같은 자산의 미실현 이익에도 최소 20%의 세율을 적용하는 내용이다. 억만장자들에게서 세금을 거둬 사회복지 예산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논의되고 있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경제학자인 게이브리얼 저크먼의 분석에 따르면 머스크는 법 시행 후 첫 5년 동안 미실현 이익에 대한 세금으로 약 500억달러(약 59조원)를 물어야 한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결국 그들은 다른 사람들의 돈을 다 써버리고는 당신에게 찾아올 것"이라며 비난한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