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북대병원 호흡기내과 연구팀, 국제학술지에 연구결과 게재

  • 0

폐암 예후와 관련된 후성유전 돌연변이 발견
기존에 연구가 부족했던 BRD3의 기능을 밝혀

좌측부터 칠곡경북대병원 호흡기내과 유승수 교수, 박재용 교수, 경북대학교 세포기질연구소 홍미정 연구교수. 칠곡경북대병원 제공
좌측부터 칠곡경북대병원 호흡기내과 유승수 교수, 박재용 교수, 경북대학교 세포기질연구소 홍미정 연구교수. 칠곡경북대병원 제공


칠곡경북대학교병원 호흡기내과 유승수, 박재용 교수 연구팀(홍미정 연구교수, 제1저자 이장혁 박사)의 연구 성과가 지난 10월 3일 유럽의 세계적인 학술지인 '분자 종양학(Molecular Oncology)'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의 주제는 '후성유전관련 돌연변이와 폐암 예후와의 관계'로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폐암이 기존에 알려진 유전적(genetic) 돌연변이뿐만 아니라, 후성적(epigenetic) 돌연변이와도 관련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특히 연구팀은 히스톤 조절과 관련된 BET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후성유전에 변화를 줘, 수술 후 폐암 환자의 예후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BET유전자는 BRD2, BRD3, BRD4, BRDT로 구성되며, DNA가 RNA로 합성되는 과정을 조절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이들 BET 유전자들 중, 기존에 연구가 부족했던 BRD3의 기능을 밝히고, BRD3 기능의 변화가 어떻게 폐암의 나쁜 예후와 연관되는지에 대한 일련의 과정을 제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