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부총리한테 울며 당했다"... 中 유명 테니스 선수의 미투 고백

지난 2일(현지시각) 펑솨이(좌)가 웨이보를 통해 장가오리(우) 중국 전 국무원 부총리로부터 성폭행 당한 사실을 고발했다. 사진 연합뉴스
지난 2일(현지시각) 펑솨이(좌)가 웨이보를 통해 장가오리(우) 중국 전 국무원 부총리로부터 성폭행 당한 사실을 고발했다. 사진 연합뉴스

중국의 유명 테니스 선수인 펑솨이(彭帥·36)가 중국의 전 국무원 부총리 장가오리(張高麗·75)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글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타임즈(NYT), BBC등 외신에 따르면 펑솨이는 전날인 2일 오후 10시쯤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장가오리 전 부총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으며 그가 톈진시 당서기로 지낸 2007년부터 2012년까지 내연 관계였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장 전 부총리, 그의 부인과 함께 테니스를 치기 위해 처음 그의 집을 방문했을 당시 그곳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나는 성관계를 동의하지 않았고 울음을 멈출 수가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펑솨이는 이후 장 전 부총리가 중국 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승진한 2012년 말쯤 왕래가 끊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총리쯤 되는 지위에 계시는 분이라면 (나의 폭로가) 두렵지 않다고 할 것을 안다. 하지만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도, 화염을 향해 날아드는 나방이 되더라도, 자멸을 재촉하는 길일지라도 진실을 알리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펑솨이의 글은 곧 삭제됐으나 해당 글의 복사본이 인터넷과 메신저를 통해 확산됐다.

의혹이 불거지자 중국 온라인에서는 '펑솨이'와 '장가오리', '테니스'의 검색이 제한되고 있으며 펑솨이와 중국 국무원(행정부)측에 연락을 취했으나 어떠한 대답도 듣지 못했다고 NYT는 전했다.

중국 언론 매체들은 현재까지 해당 사건과 관련된 어떠한 보도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이번 고발의 대상인 장 전 부총리는 2002~2007년 산둥당 위원회 부서기, 2007~2012년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을 거쳐 2012년 말부터 2017년까지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로 지내다가 2018년 은퇴한 중국 권력의 핵심 인사 중 하나다.

펑솨이는 한때 복식 세계 랭킹 1위에도 올랐을 만큼 실력이 출중한 중국의 테니스 스타로, 2013년 윔블던에서 복식 우승, 2014년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