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중국 15년간 동해안에 원전 150기 건설 계획…'한국 코 앞인데'

한국형 원전 신한울 1호기 전경(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연합뉴스
한국형 원전 신한울 1호기 전경(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연합뉴스

블룸버그 통신이 3일(현지시간) 중국이 탄소배출 감축을 위해 향후 15년 동안 최소 150기의 원전을 지을 계획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150기는 전 세계 나머지 국가들이 지난 35년 동안 지은 원전 수보다 많은 수의 원자력 발전소다.

중국은 2035년까지 원전 설비용량을 147GW 늘릴 계획이며 이에 3천700억~4천400억 달러(약 437조~520조원)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통상 원자력 발전소는 바닷가 옆에 짓는다. 원자력발전소에서 터빈을 돌리고 나온 증기를 식힐 때 냉각수로 바닷물을 활용하기 때문이다. 중국 입장에서는 동해안이고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서해 건너면 코 닿을 듯한 거리에 원전 벨트가 지어지는 셈이다.

인천연구원 블로그 캡쳐
인천연구원 블로그 캡쳐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선진국들은 신규 원전 건설을 자제하는 가운데 중국이 2020년대 중반이면 미국을 제치고 세계최대 원자력 발전 국가가 될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망했다.

블룸버그는 중국이 2020년대 중반에는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원자력 발전 국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국이 계획대로 2035년까지 원전 설비용량을 147GW 늘리기 위해서는 3천700억∼4천400억달러(약 437조∼520조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세계원자력협회(WNA)에 따르면 중국 원자로 건설 비용의 70%는 중국 국영은행이 저리로 대출해주기에 중국의 원전 발전 비용은 다른 나라보다 낮은 편이다. 전문가들은 미국이나 프랑스의 최근 원전 발전 프로젝트와 비교했을 때 3분의 1 수준의 비용으로 중국이 원전을 지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