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식량 비축하라"...대만과 전쟁 예고?

지난해 7월 지린성에서 옥수수밭을 시찰하는 시진핑. 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7월 지린성에서 옥수수밭을 시찰하는 시진핑. 사진 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시민들에게 코로나로 인한 봉쇄, 에너지 공급 부족 등에 따른 비상사태와 식량부족에 대비해 음식과 기타 생필품을 비축하라고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중국 현지에서는 '대만과 전쟁을 한다'는 불안감으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지난 1일 각 지방 정부에 '일상 생활 및 비상 사태의 필요를 충족'이라는 명목 하에 야채, 고기, 식용유를 포함한 식료품을 비축하도록 권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성명서에는 물가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라는 지시도 함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시민들은 SNS를 통해 불안한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한 중국인은 웨이보에 "정부는 2020년 초 코로나 사태가 터졌을 때도 우리에게 물품을 비축하라 말하지 않았다. 올 겨울 야채를 살 여유가 없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는 주장을 담은 글을 게시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대만과의 전쟁을 앞두고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시민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듯 하자 중국 관영매체인 글로벌 타임즈는 "대만은 중국의 영토"라며 "베이징과 타이페이 사이의 긴장 고조와 관련이 없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관영매체인 경제일보 역시 "코로나19발생으로 인한 봉쇄에 대비하도록 하라는 의도였다"며 "주민들을 안심시켰다.

중국의 경제학자인 류정산은 "정부의 자재 비축 장려는 소비 촉진, 내수 촉진, 경제 성장 촉진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며 매체들의 보도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SCMP는 "대부분의 주민들은 여전히 정부의 의도를 의심하며 불안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