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역시 강했다"...마약에 취한 남성이 딸 쫓아오자 온몸으로 막은 美 엄마

지난달 26일 캘리포니아주 랜초 쿠카몽가의 한 주택 차고에서 자신의 딸을 향해 달려든 남성을 제압한 여성. 사진 레딧 r/PublicFreakout 캡처
지난달 26일 캘리포니아주 랜초 쿠카몽가의 한 주택 차고에서 자신의 딸을 향해 달려든 남성을 제압한 여성. 사진 레딧 r/PublicFreakout 캡처

약물에 취한 남성이 딸을 향해 돌진하자 어머니가 온 몸으로 제압해 화제가 되고 있다.

1일(현지시각) 미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9시 48분 경 캘리포니아주 랜초 쿠카몽가의 한 주택 차고에는 라스무스 라스무센(31)이라는 한 남성이 들이닥쳤다.

당시 차고에는 각각 6세, 5세인 두 딸과 한 살배기 아들 그리고 익명을 요구한 그들의 엄마가 함께 모닥불을 피운채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차고 입구 쪽에 서 있던 딸을 향해 갑작스레 라스무센이 뛰어들었다. 이 모습을 본 여성은 의자에서 벌떡 일어나 그를 온몸으로 막아냈다. 라스무센은 여성의 힘에 못 이겨 비틀대다 바닥으로 주저앉았다.

이후 여성은 도망치려는 그를 꼭 붙잡고 움직이지 못하도록 했고 남편과 친구가 현장에 도착하면서 라스무센은 완전히 제압됐다. 당시 상황은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여성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남성이 뛰어 들어오는 것을 보고 본능적으로 아이들이 도망갈 수 있게 시간을 벌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를 막는 것 뿐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라스무센을 규제약물 복용 혐의로 체포했으며 "체포 당시 라스무센은 어떤 질문에도 정상적인 대답을 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법원에 출두한 라스무센이 경범죄로 인정돼 풀려나자 여성은 "(그에 대한 처벌이) 충분하지 않다. 그는 감옥에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재 라스무센에게 불법 침입 혐의를 추가로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