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억불 사나이' 된 머스크, 핀란드·칠레·베트남 GDP보다 재산 많아

테슬라 주가 급등에 하루 재산 97.9억달러 증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25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12.66% 급등한 1천24.86달러로 장을 마치며 이른바 '천슬라' 고지에 올랐다. 이날 주가가 오르면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1조146억 달러(1천185조 원)까지 치솟았다. 이로써 테슬라는 세계적인 일류 빅 테크 기업의 상징인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했다. 사진은 지난 8월 13일 독일 베를린 외곽 그륀하이데의 테슬라 기가팩토리를 방문하는 머스크의 모습.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25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12.66% 급등한 1천24.86달러로 장을 마치며 이른바 '천슬라' 고지에 올랐다. 이날 주가가 오르면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1조146억 달러(1천185조 원)까지 치솟았다. 이로써 테슬라는 세계적인 일류 빅 테크 기업의 상징인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했다. 사진은 지난 8월 13일 독일 베를린 외곽 그륀하이데의 테슬라 기가팩토리를 방문하는 머스크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최근 1천 달러를 넘어서는 이른바 '천슬라' 고지에 오른 가운데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전 세계 억만장자 중 처음으로 3천억 달러 부자로 올라섰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순자산은 3020억 달러(353조6000억 원)를 기록했다. 이는 이는 핀란드, 칠레, 베트남 연간 국내총생산(GDP)보다 많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또 전날보다 3.43% 오른 1114달러로 마감했다. 머스크의 순자산도 테슬라 주가 상승에 힘입어 이날 하루 동안 97억 9000만 달러(11조 4600억원) 늘었다.

부호 2위인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순자산 1천990억 달러)와의 재산 격차는 1천30억 달러(120조6천억 원)로 벌어졌다.

세계 부호 순위를 매길 때 대체로 왕족이나 정치인은 제외된다. 대체로 기업인들이 순위에 오른다.

머스크는 불어난 재산으로 억만장자세의 주요 타깃이 됐다. 이에 직접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국 민주당이 대규모 사회복지성 지출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억만장자세를 검토하자 머스크는 국가 부채를 늘리는 정부의 재정지출이 오히려 문제라고 역공을 폈다.

다만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8일 유럽 순방을 떠나기에 앞서 사회복지성 예산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는 절충안을 미 의회에 제시했는데, 그러면서 약 700명의 극부유층을 대상으로 추진한 억만장자세도 빠지게 됐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억만장자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며 "재산 상위 1% 대다수 부자는 심지어 여러 수단을 동원해 세금 감면까지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머스크가 테슬라 주식을 처분하지 않는 한 소득세를 물릴 수 없다며 머스크는 주식 자산을 담보로 지난해 5억 1500만 달러(6031억원)를 여러 투자은행에서 빌렸고 여기에는 세금이 붙지 않는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