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사주' 의혹 박지원 국정원장 "송구하고 국민께 사죄드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8일 국정원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국정원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8일 국정원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국정원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가정보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지원 원장은 이른바 '제보 사주'와 관련해 "정치권에서 본인의 이름이 거론돼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고 국민들에게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보위 여야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에서 열린 비공개 국감 후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전했다.

박지원 원장은 업무보고에 앞서 "국정원이 정치 중립을 위해 나름 실천해 왔으나 최근 언론과 인터넷에 차마 눈에 담을 수 없는 사진들과 이야기가 돌아다니며 정치공작 이야기까지 나와 인격적으로 참을 수 없었다"며 "국정원장이 되며 정치인 박지원을 잊겠다고 맹세했으나 본인과 국정원 직원의 정치적 중립 노력이 이렇게 치부되는걸 보고 있기 어려웠다"고 말했다고 하 의원은 전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유념하겠다. 정보위원 여러분들의 많은 이해와 지도 편달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국감에서 제보 사주와 관련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 상황에 대한 질의에 박 원장은 "입건됐다는 사실 통보는 받았다. 하지만 수사 일정 협의 요청은 없었다"고 답했다.

지난 6일 공수처는 박 원장이 '윤석열 검찰'과 관련한 제보를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었다.

야당 위원들이 박 원장을 향해 거듭 제보 사주와 관련한 질의를 쏟아냈지만, 박 원장은 답변 일체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 의원은 "조성은 씨 페이스북과 관련한 박 원장의 발언 네다섯 가지 중 하나에 대해 사실관계를 질의했는데, 박 원장이 아주 강하게 답변을 거부했다"며 "답변 거부를 넘어 질의를 방해하는 수준까지 강하게 반발했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하 의원의 말은 대부분 맞지만 (박 원장의 행동은) 반발이라기보다는 답변하지 않겠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8일 국가정보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8일 국가정보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