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 서거] 노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 기간 중 완료 어려워

장지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파주 통일동산 묘역 조성작업에 시간 필요, 임시 안치소로는 파주 검단사 거론

26일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될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노 전 대통령의 사촌 처남이자 6공화국의 황태자로 불리던 박철언 전 장관이 취재진에 노 전 대통령의 업적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이날 오후 서울대학병원에서 사망한 노 전 대통령의 빈소는 27일 오전 이 병원 장례식장에 꾸려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26일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될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노 전 대통령의 사촌 처남이자 6공화국의 황태자로 불리던 박철언 전 장관이 취재진에 노 전 대통령의 업적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이날 오후 서울대학병원에서 사망한 노 전 대통령의 빈소는 27일 오전 이 병원 장례식장에 꾸려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가 오는 30일까지인 국가장(國家葬) 기간 중 완료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노 전 대통령 유족이 장지로 원하고 있는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의 묘역조성 작업에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국가장 기간 중 화장해 통일동산 인근에 임시 안치 한 후 묘역조성 작업이 마무리되면 최종 안치될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28일 "묘지 조성을 해야 하므로 통일동산 안치가 바로 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어디엔가 안치한 뒤 묘지 조성이 끝나면 다시 안장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 임시 안치 장소로는 파주 검단사가 유력하게 언급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의 사촌 처남이자 노태우 정부에서 체육청소년부 장관을 지낸 박철언 전 국회의원은 이날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화장을 해서 통일동산 옆 조그만 사찰에 잠시 안치를 해야 할 것"이라며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고인의 고향인 대구 동화사에 임시 안치하는 방안을 주장하고 있지만, 거리상 이유 등으로 검단사가 우선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유해가 화장을 거쳐 임시 안치 절차를 거치게 되면 묘역 조성 이후 별도로 안장식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노 전 대통령 유족들은 고인의 생전 남북 평화통일의 의지가 담긴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로 희망해왔다. 고인의 서거 전에도 파주시와 여러 차례 접촉하며 통일동산 부근을 장지로 쓰고 싶다는 뜻을 피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정부 등의 의견을 듣고 국민과 시민 정서를 경청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