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야간에 할 작업 주간에 했다 문제…약관 고쳐 보상안 마련"

'디도스 공격' 오판은 트래픽 발생 탓

25일 오전 KT 인터넷망이 전국적으로 한 시간 넘게 장애를 일으키면서 전남 구례군 마산면 한 식당 입구에 '전산망 오류로 인해 카드 결제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KT 인터넷망이 전국적으로 한 시간 넘게 장애를 일으키면서 전남 구례군 마산면 한 식당 입구에 '전산망 오류로 인해 카드 결제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KT가 지난 25일 발생한 인터넷 장애 원인으로 야간에 해야 할 라우팅 작업을 주간에 한 점을 꼽았다. KT는 장애 책임이 전적으로 사측에 있는 만큼 현재 약관을 뛰어넘는 보상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28일 "망 고도화 작업을 위해 새로운 장비를 설치했고 그 장비에 맞는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정보를 입력하는 작업이 있었다. 부산에서 야간에 해야 하는 작업을 주간에 하면서 문제가 생겼다"며 "그동안 내부에서 엄격한 프로세스를 적용해 망 고도화 작업이나 라우팅 경로 작업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사고가 발생했다. 앞으로 테스트베드를 마련해 이런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만드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KT는 인터넷 장애 원인이 오롯이 사측에 있다고 인정하면서 적극 보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재 하루 3시간 이상, 1개월 누적 6시간 이상 장애를 겪어야 보상을 받을 수 있는 KT 약관을 개선하겠다는 계획도 함께 내놨다.

구 대표는 "이번 사고는 전적으로 KT 책임이다. KT를 믿고 이용해준 고객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보상 관련 기존 약관이 오래됐고 데이터 통신에 의존하는 현재 그 부분이 개선돼야 한다고 본다. 약관과 보상책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정을 조율해 내부 이사회에서 약관 보상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같은 당 조승래·이용빈·정필모 의원은 KT 혜화지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구 대표와 면담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제2차관도 참석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9일 브리핑을 열고 KT 인터넷 장애 사고원인과 후속대책을 설명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