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장한 33세 헬스트레이너…모더나 2차 접종 3일만에 사망"

모더나 백신과 물음표 이미지 합성. 연합뉴스
모더나 백신과 물음표 이미지 합성. 연합뉴스

헬스트레이너였던 33세 남성이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3일 만에 숨졌다. 보건당국의 사망과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파악 중인 가운데 유족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확실한 사망 원인을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33살 건장한 제 동생이 모더나 2차를 맞고 3일 만에 사망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고인의 누나라고 밝힌 청원인은 "남동생은 키 178㎝에 85㎏로 건장한 청년"이라며 "이제 갓 10개월 된 아들을 두고 있는 아이 아빠이자 직업은 헬스트레이너"라고 소개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사망한 A씨는 접종 이틀 뒤인 24일 저녁 8시쯤 육아를 하느라 친정에서 지내고 있는 부인을 만났고 2시간 뒤인 밤 10시쯤 친구와 SNS 메시지를 주고받은 뒤 연락이 되지 않았다.

다음날인 25일 부인이 자택을 방문했을 때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의 이상 반응과 관련해 병원 진료 기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원인은 "접종 후 2일째 되는 날 친정 아빠의 생신이라 함께 식사도 했다. 그게 마지막 식사일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식사 후 (남동생이) 제게 열은 없지만 등에 식은땀이 난다며 만져보라기에 만져봤는데 땀이 흥건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평소 기저질환자도 아니었고 헬스트레이너라는 직업 특성상 매일 운동을 하는 건강한 남자였다. 어릴 때부터 잘 아픈 적도, 흔한 감기도 잘 걸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갓 돌 되는 아이와 올케는 하루아침에 가장을 잃었다"며 백신 후 사망 관계를 확실히 밝힐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28일 현재 1만2천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