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 쫓다가"...차문에 끼인 채 반려견과 질질 끌려간 美여성

지난달 25일(현지시각) 강도를 쫓다 차량 조수석에 끼어 반려견과 함께 끌려가는 여성의 모습. 사진 hpdrobbery 트위터 캡처
지난달 25일(현지시각) 강도를 쫓다 차량 조수석에 끼어 반려견과 함께 끌려가는 여성의 모습. 사진 hpdrobbery 트위터 캡처

미국에서 한 여성이 지갑을 훔쳐 도망가는 강도를 쫓다 차 문에 끼어 반려견과 함께 수십미터를 끌려간 사건이 발생했다.

25일(현지 시각) 휴스턴 경찰 강도과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7시 19분 경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반려견과 산책을 하고 있던 한 여성이 강도를 당했다. 이 여성은 자신의 지갑을 훔쳐 달아나는 강도를 쫓다 강도의 차량 조수석 문에 끼어 반려견과 함께 수 미터를 끌려갔다.

경찰은 용의자 신원 파악을 위해 이 같은 상황이 담긴 영상을 SNS에 공개했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반려견과 함께 걸어가고 있는 여성의 뒤로 빨간색 차량이 한 대 서더니 남성 강도 한 명이 내려 총으로 여성을 위협한다.

강도가 여성의 지갑을 빼앗으려 하자 여성이 소리를 지르며 저항했지만 강도는 아랑곳하지 않고 지갑을 훔쳐 타고 온 차량을 타고 달아나려 한다. 이때 끝까지 강도를 쫓던 여성이 남성의 차량 조수석 문에 끼이는데 차량은 여성을 매단 채로 그대로 출발해 버리고 만다.

강아지의 목줄을 쥐고 있던 여성은 그렇게 반려견과 함께 수 미터 정도를 끌려간다.

경찰에 따르면 강도는 이후 여성을 차량에서 밀어냈고 차량에서 도로로 굴러떨어진 여성은 팔이 부러졌다고 한다.

해당 사건을 목격한 주민들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끔찍했다. 여성과 반려견은 죽을 뻔했다"며 "(용의자는) 여성이 어떻게 되든지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용의자의 신원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용의자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이에게 최대 5천 달러(약 586만원)의 현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