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에 격노한 홍준표…"토론 질문 참 야비하고 역겹다"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왼쪽),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왼쪽),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지난 27일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를 마치고 페이스북을 통해 격한 감정을 드러내며 원희룡 후보를 비판했다.

홍 후보는 "대선 토론장이 저질로 변해 간다"고 강하게 말했다.

그는 "탄소세는 기업부담과 물가 상승의 부담이 커서 중립이라는 답변을 이미 언론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었다"며 "제가 집권한다면 5년 동안 보류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질문 자체가 지난번 수소 질문과 같이 야비해서 오늘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토론에서 원 후보는 홍 후보에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홍 의원과 같이) 수소 경제를 똑같이 하겠다고 하면서 탄소세를 거두겠다고 하는데 어떻게 대응 논리를 펴겠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이재명 정책 토론은 이재명과 붙을 때 가서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원 후보가 "혹시 입장이 없느냐"고 재질문 했고 홍 후보는 "질문이 야비하게 느껴지니까 그렇다"며 "입장이 없는 게 아니라 이재명 후보 공약을 전제로 묻는 건 답변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홍 후보는 "고교학점제 질문도 야비하기 그지없는 질문 태도였다"며 "너는 모르지 하듯이 묻는 그 태도는 참으로 역겨웠다"고 했다.

한편 원희룡 후보 측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이런 주요 현안들에 대해 잘 모르시는 것도 충격적인데 답변은 더 충격적"이라며 "홍 의원의 이런 불성실하고 장난스러운 태도는 나라를 걱정하며 정권교체를 간절히 바라는 국민과 당원의 진심 어린 마음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그런 태도로 대선에 나가면 보나 마나 또 진다. 지난 대선 때는 정권연장 실패자였다면 이번 대선에 실패하면 정권교체 실패 역적이 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