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차하는 김에 몸도…' 역대급 수원 세차샤워남에 누리꾼들 '중국도 안 저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자동 세차장 내부에서 한 남성이 자동차 보닛 위에 누워 '자동차와 함께' 씻는 모습이 확산하고 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세차장 안에서 샤워를···이걸 어떻게 해야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가족들과 함께 세차장을 운영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글 작성자 A씨는 "이런 일은 처음이라 글을 올린다"면서 "아침에 청소하러 나가보니 담배꽁초가 난리도 아니어서 CCTV를 돌려봤다가 당황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가 올린 2분 정도 길이의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자동 세척 중인 세차장 속에서 윗 옷을 벗고 본인의 자동차 보닛 위에 올라가 누워있는 모습이 담겼다. 기계에서 세제가 세차게 쏟아졌지만 이 남성은 얼굴을 손으로 가린 채 그대로 누워있다.

그러다 자동차 세제를 씻어내기 위한 강한 수압의 물이 뿜어져 나오자 놀란 듯 기계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서둘러 보닛에서 일어났다. 이어 고개를 숙여 꾸벅 인사를 하더니 갑자기 차 천장의 비누를 손으로 쓸어 내리면서도 본인의 머리를 쓸어 넘기는 등 이상 행동을 이어갔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A씨는 자동 세차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물의 수압과 유해한 세제 때문에 영상 속 남성의 몸 상태를 걱정하고 있다. 그는 "그 와중에 110bar의 고압수를 맞아보고 아프신 것 같던데 차 세제도 몸에 안 좋고요"라며 걱정했다.

세차장 한쪽에는 세재 이름으로 보이는 '스노우 폼'이라고 적힌 전광판이 영상에 나왔다. 작성자가 언급한 세차장 기계에서 나오는 물은 세척을 위해 수압을 높인 것이다. 100bar가 넘으면 고압수로 여겨지며 흔히 보이는 수돗물의 압력이 2~4bar 정도인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어떻게 하는게 좋을지, 신고는 좀 죄송해서"라면서 "몸만 안 상하셨으면 다행일 것 같은데 세차장 하면서 별 일이 많다"고 적었다.

해당 사연을 누리꾼들은 "중국인들 많이 살더니 수원이 왜 저렇게 흉흉해졌나", "중국인도 저러진 않을 것 같은데요","정신질환이 있으신 분 아닐까", "지금 내가 대체 뭘 본건가", ,"시위 진압용 물대포 수압이 저정도 아닌가요", "차량 세차용 세제는 엄청 독할텐데", "세차장에 샤워금지라고 적어야 할 듯", "큰 사고가 안 난 게 정말 다행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