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이 이리 선한데…' 전자발찌 끊고 전남으로 도주한 60대 공개수배

법무부 제공
법무부 제공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가 오늘(27일)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62살 김 모 씨를 공개 수배했다. 전과 35범으로 알려진 이 남성의 얼굴이 기대보다 부드러운 인상이라 누리꾼들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기색이다.

앞서 경남경찰청는 경남 창녕군에 거주하는 A(62)씨가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 이후 다음 날 오전 2시 55분쯤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종적을 감춘 A씨를 찾으려 경찰에 공조 요청을 했고, 경찰은 전자발찌가 훼손된 장소 인근에서 A씨의 차와 휴대전화 등을 발견했다.

전과 35범의 A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5년 동안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상태였으며,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야간 외출 제한 명령도 받고 있었다.

법무부에 따르면 김 씨는 백발에 작고 마른 체형이며, 도주 당시 검정 정장에 구두를 신고, 분홍색 셔츠에 손가방을 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법무부는 김 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한 순천시 난봉산 일대에 숨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타지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큰 상황이다.

해당 공개수배를 확인한 누리꾼들은 "인상 선하고 착하신 우리동네 할아버지 같다", "선한 얼굴이라 더 무섭다", "차라리 관상이 안 좋으면 조심이라도 할텐데…" , "빨리 잡으세요 무서워서 애들 못 내보내겠다" 등 불안함을 호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