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유세 도입되면 머스크, 베이조스 등 최고 부자 10명이 절반 부담?

사진은 지난 8월 13일 독일 베를린 외곽 그륀하이데의 테슬라 기가팩토리를 방문하는 머스크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8월 13일 독일 베를린 외곽 그륀하이데의 테슬라 기가팩토리를 방문하는 머스크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미국 상원에서 최근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이는 부유세가 실제 도입될 경우 상위 억만장자 10명이 부유세 전체 세금의 절반이 넘는 금액을 물게 될거라는 외신의 보도가 나왔다.

26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민주당이 상원에서 추진 중인 부유세가 실제로 시행될 경우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등 미국 최고의 부자 10명이 내야 하는 세수가 약 2천 760억 달러(한화 322조 970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론 와이든 상원의원이 근 시일 내 발의할 법안은 주식, 채권과 같은 자산의 미실현 이익에도 최소 20%의 세율을 적용한다는 내용이 주축이다.

이는 임금을 받지 않아 세금을 피해간다는 비판을 받아온 억만장자들에게도 세금을 거둬들이겠다는 것.

WP는 이에 대한 UC버클리대 경제학과 가브리엘 주크만 교수의 분석을 전했다.

그는 "제도 시행시 테슬라의 CEO 머스크는 첫 5년 간 최대 500억 달러(한화 58조 3천500억 원)를, 아마존 CEO 베이조스는 440억 달러(한화 51조 3천 480억 원)를 미실현 이익에 대한 세금으로 내야 할 것" 이라며 "자산 상위 10명이 부담하는 세금이 부유세 세수의 절반을 차지할 것"이라는 예견을 내놨다.

최근 테슬라의 시가 총액이 1조 달러가 넘어서면서 그에 따른 머스크의 재산도 수직적으로 늘어났다. 이 같은 사실이 반영됨에 따라 머스크는 억만장자들 중에서도 가장 많은 58조가 넘는 세금을 낼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일각에서는 극소수에게 몰리는 세금 탓에 '핀셋 징세'라며 비판하기에 나섰고 당사자들 역시 강한 반발심을 드러냈다.

소식을 들은 머스크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맞아요. 결국 다른 사람들의 돈을 다 써버리고 나서 당신을 찾아올 겁니다"라며 민주당의 이번 조치가 세금 인상의 시작이 될 것이라는 뜻을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