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 서거] 서울대병원 "노 전 대통령 의식 없었지만 통증엔 반응해"

노태우 전 대통령이 사망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에서 김연수 병원장이 고인의 사인 등 관련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최근까지 노 전 대통령을 진료한 이선영 공공진료센터 교수. 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사망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에서 김연수 병원장이 고인의 사인 등 관련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최근까지 노 전 대통령을 진료한 이선영 공공진료센터 교수. 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도착할 당시 의식은 또렷하지 않았지만 통증에 반응을 느낀 것으로 확인됐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26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노 전 대통령 치료와 관련해 "의식이 또렷하진 않았지만 통증에 반응했다. 1시간가량 치료에도 불구하고 (결국) 서거했다"고 말했다.

다만 치료 과정과 관련해선 공개가 어렵다며 "다양한 신경계통 질환을 앓았고, 오랫동안 누워 있어서, 그와 동반된 합병증이 반복되어 오늘의 상태에 이른 것이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은 와상 상태로 약 10년간 지내왔다. 26일 오전 12시 45분 저산소증 증상을 호소해 구급차로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치료를 받았지만, 1시간이 지난 오후 1시 46분 별세했다.

임종 당시 상황과 관련해선 "노 전 대통령 가족 중 한 분이 같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김 병원장은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