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연계사업 밑그림 어디까지 그렸나

공항신도시 및 광역교통망 구축계획·푸드밸리 조성 연구용역 마무리 단계
관광문화단지 조성·미래 경북 발전계획, 내년 초 윤곽
중앙고속도 확장·북구미IC~군위JC 신설 등 조만간 국가 계획 확정 기대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26일 '대구경북 신공항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26일 '대구경북 신공항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연계 광역교통망 구상도.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연계 광역교통망 구상도.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통합신공항과 연계한 신도시·광역교통망 및 문화관광단지, 푸드밸리 등 사업의 밑그림 그리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26일 추진 상황 점검 회의를 직접 개최하는 등 신공항을 도정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업무 챙기기에 나섰다.

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신공항 연계사업은 크게 ▷공항신도시 ▷광역교통망 ▷관광문화단지 ▷푸드밸리 조성 등으로 구분된다.

먼저 공항신도시 및 광역교통망 구축계획 연구용역은 최근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공항시설 입지가 결정되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핵심 광역교통망은 서대구~신공항~의성을 잇는 공항철도(대구경북선)로 국토교통부의 광역철도 선도 사업으로 선정돼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이 준비되고 있다. ▷중앙고속도로 읍내JC~의성IC 확장 ▷북구미IC~군위JC 신설 등은 조만간 발표될 정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 계획 반영이 기대되고 있다.

이 외 국비 지원이 절실한 교통망 사업으로 동군위IC~신공항(6천250억원), 경북도청~신공항(8천750억원) 연결도로 건설이 있다.

지난해 신공항 이전지 확정 과정에서 각각 군위와 의성에 약속한 사업으로 내년도 타당성 조사 추진이 유력하다. 다만 비법정도로이거나 경북도 건설·관리 도로여서 국비 등 예산 지원이 없으면 사업 추진이 어려운 여건이다.

향후 군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을 통해 국비지원의 근거가 마련돼야 한다는 게 경북도 판단이다.

의성군 및 인근 시군을 대상으로 추진될 푸드밸리 조성 사업의 연구 용역도 연말 마무리될 예정이다. 지난 9월 중간보고회까지 마쳤으며 내년 본격 추진이 예상된다.

의성 관광문화단지 조성 용역과 신공항 연계 지역발전계획 수립 용역은 내년 초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우선 문화관광단지 조성 사업은 입지분석 용역이 진행 중이며 대구시의 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올해 11월까지), 군 공항 이전주변지역 지원사업 마스터 플랜 수립 용역(내년 2월까지)이 완료되면 기본계획 수립에 들어간다.

신공항 연계 지역발전계획 수립 용역에는 신공항 시대를 대비한 시군별 핵심사업 발굴 등 지역 발전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미래 경북의 신성장 동력인 통합신공항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면서 "신공항의 성공적 건설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계획 수립 단계부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