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메시지 유출'…경찰, 조재범 전 코치 누나 압수수색

경찰 "심 선수 향한 명예훼손 수사 중 조 전 코치 누나 부부 자택의 IP 주소 특정"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매일신문 DB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매일신문 DB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에다 심 선수의 문자메시지를 유출해 '2차 가해' 의혹까지 받는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해 경찰이 그 가족을 압수수색하고 나섰다.

26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2일 경기 남양주시에 사는 조 전 코치 누나의 집을 압수 수색해 노트북과 USB 등을 확보했다.

앞서 한 매체가 심 선수와 자신의 코치 간에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을 보도해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메시지는 심 선수를 상대로 3년여 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전 코치 측이 법정에 제출한 '변호사 의견서' 내용 중 일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의견서에는 심 선수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대표팀 A코치에게 동료 선수들을 향해 욕설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가 담겼다. 해당 내용이 보도되자 몇몇 누리꾼들에 의해 조 전 코치의 '성범죄' 혐의가 희석되는 등 논란이 일었다.

당사자가 아닌 제3자가 해당 메시지를 유출한 만큼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내사를 벌여왔다.

최근 스포츠 시민단체인 체육시민연대도 성명서를 통해 성폭행 가해 혐의로 재판 중인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와 일부 언론에 "2차 가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고발이 접수된 것은 아니지만 심 선수를 향한 명예훼손 의혹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수사에 착수하다 조 전 코치 누나 부부 자택의 IP 주소를 특정해 압수 수색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