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여론조사 '4지 선다'로…尹·洪 누가 득일까?

홍준표 요구해왔던 방식 골자로 윤석열 주장한 일대일 가상대결
질문 방식으로 문항 만들어 절충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국민 여론조사 방식이 사실상 '4지 선다형'으로 확정됐다. 윤석열 예비후보가 주장한 '가상 양자대결' 보다는 홍준표 예비후보가 요구한 '4지 선다'에 가까운 방식이라는 말이 나온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의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본선 경쟁력'에 대해 질문을 받은 응답자가 국민의힘 대권주자 4명 중 한 명을 선택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산하 여론조사 소위위원장인 성일종 의원은 브리핑에서 "만장일치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에 대해 의결했다"며 "가상대결을 전제로 해서 질문하고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날 오전 약 2시간 논의 끝에 이같이 결론 내렸다.

홍 후보가 주장해온 '4지 선다형'을 골자로 하되, 질문 방식은 윤 후보가 언급해온 일대일 가상 대결로 절충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여론조사 기관에서 "이재명과 원희룡, 이재명과 유승민, 이재명과 윤석열, 이재명과 홍준표 후보(가나다 순)가 대결할 때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인가. 1번 원희룡, 2번 유승민, 3번 윤석열, 4번 홍준표 중 고르시오"라고 묻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 문항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성 위원장은 "어느 당을 막론하고 (구체적인 여론조사 문항을) 공개한 적이 없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 측과 홍 후보 측은 국민 여론조사 방식을 두고 각각 다른 방식을 요구하며 첨예하게 대립해왔다. 윤 후보 측은 후보 4인을 각각 이재명 후보와 가상 일대일 대결을 붙여 누구를 지지하는지 네 차례 질문하는 방식을 주장한 반면, 홍 의원 측은 이 후보와 본선에서 맞붙어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 한 차례만 묻는 방식을 요구했다.

성 위원장은 "선거 후에도 국민의 정권교체 여망을 받들어서 하나의 단일대오를 만들어 '원팀'으로 가야하므로 이 정신에 가장 적합하도록 결론이 났다"고 설명했다.

일부 후보들의 이의 제기 가능성에 대해선 "이의 제기를 안 할 것으로 보여진다"며 "각 캠프 의견을 세 번에 걸쳐 다 수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관위 결정은 번복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본경선 일반여론조사는 내달 3∼4일 실시된다. 여기에 1∼4일 진행되는 선거인단 모바일·전화 투표 결과와 50%씩 합쳐 5일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후보를 최종 선출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