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인센티브 이 정도?"…美코카콜라, 접종完 직원에 230만원 보너스 지급

코카콜라
코카콜라

미국 코카콜라가 코로나19 백신 인센티브의 일환으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에게 1인당 2천달러(약 230만원)의 보너스를 주기로 해 화제다.

25일(현지시간) 미 현지언론에 따르면,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코카콜라는 미국 내 직원 전원에게 "오는 12월 8일까지 연방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준수하라"고 지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코카콜라는 기한 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에게는 2천달러의 보너스를 지급하는 한편, 의학적 이유 또는 종교적 신념으로 백신 접종 예외 대상임을 증명해도 보너스를 주기로 했다.

앞서 코카콜라는 지난 22일 전 직원에게 "법에 규정된 의학적·종교적 백신 접종 예외에 해당하는 직원과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며 "12월 8일까지 백신 접종이 불가능한 직원도 즉시 인사과에 연락해달라"고 통보했다.

그러나 코카콜라 측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에게 어떤 조처를 내릴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코카콜라에는 애틀랜타 본사 직원 4천여 명을 비롯해 미국 내 8천50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연방 공무원과 직원 100인 이상 민간 사업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400만 명에 달하는 연방 공무원과 약 8천만 명의 기업 소속 노동자가 대상이 된다.

이에 따라 백신을 의무화에 동참하는 기업도 점차 늘고 있다. 보잉사와 IBM, GE, 아메리칸항공이 백신 의무화를 발표했고, 구글, 월트디즈니, 월마트 등도 직원들에게 백신을 맞도록 했다.

그러나 '백신 접종 강제'를 반대하며 백신 의무화를 둘러싼 진통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전체 미국인 가운데 지난 18일까지 백신 접종을 끝낸 사람 비율은 57.0%, 1회라도 접종한 사람은 66.0%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