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시 '국민생수' 속 흰색 이물질…뭔가 했더니 '구더기'였다

구더기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떠다니는 중국 생수 모습. 사진 웨이보 캡처
구더기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떠다니는 중국 생수 모습.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일명 '국민 생수'라 불리는 한 유명 브랜드의 밀폐된 생수병 안에 구더기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다량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하는 한 20대 여성 샤오장은 최근 오프라인 마트에서 구매한 생수병에서 다량의 흰색 구더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즉시 해당 이물질을 영상으로 찍어 중국 소셜네트워크(SNS)인 웨이보에 공유했다. 공유된 영상 속 생수는 중국 전역에서 판매될 정도로 유명한 농푸산취안의 제품으로 뚜껑을 개봉하지 않은 새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생수 두 병을 동시에 구매했고 두 병 모두에서 다량의 흰색 유충과 살아있는 구더기가 발견됐다. 국민생수라고 믿고 마셨는데 생수도 믿고 마실 수 없게 됐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샤오장이 공유한 영상 속에는 실제 구더기처럼 보이는 하얀색 이물질이 둥둥 떠다닌다. 또 까만색 이물질도 확인할 수 있는데 그는 이 검은색 물질이 벌레의 알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며 논란이 확산되자 농푸산취안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제품을 생산하는 모든 과정이 엄격하게 여과 및 살균된다"며 "이 과정에서 이물질이 침투하거나 살아남아서 제품에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은 사실상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샤오장의 집에 직원을 보내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해당 생수의 제조일자인 6월 30일에 생산된 다른 생수들을 긴급 회수하는 명령을 내렸다. 관할 공안국에도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도록 신고한 상태"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