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명 '대장동 특검' 두고 "불가능, 국민 그만 보고 싶어할 정도로 많이 하지 않았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같은 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야권이 제기하고 있는 '대장동 특검'과 관련, "불가능하다"는 주장을 내비쳤다.

▶이날 JTBC 뉴스 '걸어서 인터뷰ON' 코너에 출연한 송영길 대표는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해 "지금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 않으냐"고 했고, 이어 최근 양일에 걸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출석시켜 사실상 청문회를 방불케 한 '대장동 국감'을 가리키며 "국민이 이제 그만 보고 싶어 할 정도로 많이 하지 않았느냐"고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가 직접 특검을 수용할 가능성을 두고는 "구조상(특검은) 불가능하다"고 잘라 말했다.

▶대장동 특검을 촉구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그러면서도 검찰 수사에 대한 압박 전략 역시 계속 진행 중이다.

이번 주 중 이재명 지사에 대해 대장동 의혹 관련 지난 국감에서의 위증 혐의 및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방침을 같은날(24일) 밝혔다.

지난 18, 20일 이뤄진 경기도 국감에서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의혹 관련 사실과 다른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초과 이익 환수 조항 삭제 논란'과 '공공 확정 이익 축소 논란', 연결고리 사업으로 꼽히는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백현동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의 용도 변경 특혜 의혹' 등과 관련해 이재명 지사가 국감에서 위증을 했다는 주장을 밝혔다.

다만 국감 위증 혐의에 대한 고발은 국민의힘 단독으로 할 수 없고, 국감을 맡았던 상임위원회 차원에서만 할 수 있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상임위 구조상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고발은 국민의힘 단독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내용은 같은 사안에 대해 투 트랙(위증, 허위사실 공표)으로 나눠 고발하는 전략을 취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같은날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이재명 지사를 향해 17건의 혐의(국정감사 위증 혐의 12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2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 3건)를 제기하면서 당 차원과는 별개로 내일인 25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