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11월초 광주 방문해 사과드릴 것…정치인의 말, 무한책임 지겠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3일 오후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3일 오후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3일 '전두환 옹호 발언'과 '반려견 사과 사진' 등 최근 논란에 대해 "11월 초 광주로 가서 상처 있는 분들을 위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울산시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정치인은 국민께 무한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국민이 저를 이해해 주실 때까지 정직하게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그간 어려움이 있더라도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공정하게 법 집행을 해왔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정치인은 말을 주워 담으면 안된다. 그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했다.

또 "국정의 운영 방향을 전문가들에게 위임하겠다는 취지의 발언 중에 본의 아니게 국민들께 상처를 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11월 TV토론회가 끝나는대로 광주로 내려가 사과를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날 올린 '대장동 의혹' 관련 페이스북에 대해 "검찰이 배임죄를 빼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건 설계·관여한 사람을 봐주겠다는 것"이라며 "배임으로 기소하면 확정판결 전이라도 국가가 불법 이익을 확보할 수 있는데 배임으로 기소하지 않은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배임 행위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검찰이 유동규를 기소하면서 뇌물죄만 적용하고 배임죄를 뺀 것은 상식 위반"이라며 "이는 이재명 후보에 대한 배임죄 수사를 아예 하지 않겠다는 검찰의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 앞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울산본부를 방문해 노동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후 남구 신정시장을 찾아 상인과 시민에게 인사했으며 국민의당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103
  • 경북 116
  • 전국 3,90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