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카레이서, 술 먹다 지인 아들 다치게 해 고소 당해…"아이 번쩍 들어올려"

YTN 방송화면 캡처
YTN 방송화면 캡처

전직 카레이서가 지인의 8살 아들을 바닥에 내동댕이 치는 등 다치게 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A(47)씨가 지인의 아들 B(8)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B군 측이 낸 고소장에 따르면 A씨가 지난 16일 오후 6시40분쯤 용인시 수지구의 한 음식점에서 지인인 B군의 아버지와 술을 마신 뒤 식당 밖으로 나와 B군을 폭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이 입수한 사건 당시 CCTV 영상에는 아이의 멱살을 잡아 아이를 번쩍 들어올리자 아이가 발버둥치는 장면 등이 담겼다.

사건 당시 B군은 앞니 1개가 빠지고 입술과 코 등을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일부러 아이를 폭행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치료비 등은 본인이 모두 부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YTN은 전했다.

A씨는 1992년부터 2003년까지 카레이서로 활약하며 각종 대회에서 20차례 이상 입상했으며 방송에도 자주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군이 치료받고 있어 안정을 취한 뒤 불러 피해자 조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수사 중이라 자세한 사안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