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유동규가 '그분'?…700억 행동대장 혼자 먹기엔 큰 액수"

진중권, 남욱. 자료사진 연합뉴스
진중권, 남욱. 자료사진 연합뉴스

정치 평론가로 활동 중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그분'과 관련된 진술을 바꾼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를 두고 "김만배와 유동규가 형 동생 하는 사이라더니, 이제 와서 김만배가 4살이나 연하인 유동규를 '그분'이라 불렀다고?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남욱이 '그분'에 관한 진술을 바꾸었다는 것은 매우 의미심장한 일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그분'이 유동규가 아님을 암시한 것은 '그분'에게 보내는 시그널로 보는 게 자연스럽다"며 "700억은 유동규 같은 행동대장이 혼자 먹기에는 너무 큰 액수"라고 했다.

앞서 대장동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전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핵심 인물 4명을 불러 대질조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남욱 변호사는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로 언급된 '그분'은 유동규 전 본부장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보다 앞서 남 변호사는 입국 전 JTBC와 인터뷰에서 "김씨가 평소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 지칭한 기억은 없다"면서 제3자일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다음은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글 전문.

남욱이 '그분'에 관한 진술을 바꾸었다는 것은 매우 의미심장한 일입니다. 김만배와 유동규가 형, 동생 하는 사이라더니, 이제 와서 김만배가 4살이나 연하인 유동규를 '그분'이라 불렀다고? 명백한 거짓말이죠. 결국 누군가의 존재를 감추고 있다는 얘기죠. 미국에서 '그분'이 유동규가 아님을 암시한 것은 '그분'에게 보내는 시그널로 보는 게 자연스러워요. 700억은 유동규 같은 행동대장이 혼자 먹기에는 너무 큰 액수예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