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는 개나 줘라?'…윤석열, 또 SNS에 사과 사진 공유

윤석열 캠프의 SNS 참모진들이 잇따라 국민들의 조롱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리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른바 '전두환 발언'에 대해 사과한 이후 SNS에 사과를 쥐고 있는 돌잔치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이번에는 기리는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것이다.

윤석열 후보의 인스타그램 계정 중 하나인 '토리스타그램'(반려견 토리의 이름을 딴 계정)에 지난 21일 오후 '사과'를 토리에게 주는 사진이 올라 왔다.

사진에는 "토리야 인도사과다"라며 윤 후보가 한 듯한 말과 함께 "아빠 오늘도 인도사과,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 오우~"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같은 게시물은 윤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유감 표명을 했다가 싸늘해진 여론이 돌아서지 않자 다시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사과한 뒤 올라왔다.

이 때문에 국민들의 사과 요구를 마치 비꼬는 듯하게 느껴지면서 사과에 대한 진정성까지 의심케 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에도 윤 전 총장의 돌잔치 사진과 함께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고 글이 올라왔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이라며 "착잡하다..."고 말했다.

한편 윤석열 캠프측은 논란이 일자 사과 관련 사진 게시물을 일제히 내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