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사고 어선 수색 사흘째 추가 발견자 없어

오늘 오전 6시 30분 전복어선 침몰돼

사고선박 가족 대기실. 이상원 기자
사고선박 가족 대기실. 이상원 기자

독도 북동쪽 공해상에서 전복된 후포선적 11일진호(72t)가 22일 오전 6시 30분쯤 바닷속으로 침몰했다고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이 밝혔다.

전복 3일만에 11일진호가 침몰함에 따라 선내 수색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해경과 해군 함정, 어업지도선 등 10여 척과 항공기 2대 등을 동원해 조명탄 200발을 쏘아 올리며 밤샘 수색을 벌였지만 성과는 없었다.

사고 해역에는 초속 4~6m의 바람이 불고, 파도까지 높은 데다 가시거리도 짧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은 전날 세 차례에 걸쳐 선내를 수색한 점과 9명 중 7명이 해상으로 탈출했다는 생존 선원의 진술로 볼 때 선내에서 추가 실종자를 발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해경은 실종 선원들의 생사여부가 확인되지 않는 가운데 해류 흐름의 예측에 따른 광범위한 수색을 벌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