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빠지면 안되나' 토트넘, 힘 아끼려다 3부 클럽리그 조 3위 추락

프리미어리그 앞두고 신인급 로테이션 가동…피테서에 0-1 충격패

토트넘의 데인 스칼렛(왼쪽)이 피테서 수비수와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토트넘의 데인 스칼렛(왼쪽)이 피테서 수비수와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토트넘이 신설된 3부 클럽대항전 콘퍼런스리그에서 탈락할 위기에 몰렸다.

22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헴 헬러돔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피테서(네덜란드)와 경기에서 0-1로 졌다.

스타드 렌(프랑스)과 2-2로 비기고 무라(슬로베니아)를 5-1로 이긴 토트넘은 이날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첫 패배를 당하면서 승점 4점에 머물러 3위로 내려앉았다. 조1위 스타드 렌과 승점 3점 차이다.

토트넘은 이날 24일 웨스트햄, 28일 번리, 31일 맨유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줄줄이 앞두고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빼고 원정길에 올랐다. 또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위고 요리스 등 나머지 주전 선수들도 동행하지 않았다. 대신 17세 공격수 데인 스칼렛을 최전방에 세우고, 스테번 베르흐베인, 델리 알리, 브리안 힐을 2선에 배치했다.

주전공백이 예상된 가운데 슈팅이 7개로 상대(15개)의 절반에 미치지 못할 정도로 무기력 했다. 유효슈팅은 단 하나.

반면 피테서는 후반 33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엘리 다사의 크로스를 비테크가 페널티 아크에서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한 결승 골을 잘 지켜 '대어' 토트넘을 잡았다.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경기 종료 뒤 기자회견에서 "좋은 팀과 어려운 경기를 했다. 공격에서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었고, 마무리를 지었어야 한다"며 "홈 경기가 두 차례 남은 만큼 조별리그를 풀어가는 데 도움이 될 거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기가 힘들 것이라는 건 알고 있었다. 경기력에 대한 판단은 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콘퍼런스리그에서는 32개 팀이 4팀씩 8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나머지 8개 팀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3위 팀들과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2위 팀의 경쟁으로 가린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