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대공원 찾은 경주시의회 의원들 “활기차게 변모한 콘텐츠 인상적”

경주시의회 의원들, 20일 콘텐츠 관람 및 현장 점검

경주시의회 의원 일행이 경주엑스포대공원 '루미나 해피 할로윈' 코스를 둘러보며 포토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문화엑스포 제공
경주시의회 의원 일행이 경주엑스포대공원 '루미나 해피 할로윈' 코스를 둘러보며 포토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문화엑스포 제공

"경주엑스포대공원의 콘텐츠가 생동감 있고 활기차게 발전했다."

경주시의회 의원들이 경주엑스포대공원의 새롭게 바뀐 콘텐츠에 대해 호평했다.

경주엑스포대공원을 운영하는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13명의 시의원이 공원을 방문했다. 문화엑스포가 최근 가을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루미나 해피 할로윈'이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지역 야간 관광객 유치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문화엑스포 직원을 격려하고 현장운영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류희림 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올들어 처음 시작한 시즌별 프로그램 운영 현황과 콘텐츠 보강, 당초 목표였던 2021년 유료관람객 20만 명 조기달성 등 공원 운영 전반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경주시의회 의원들은 솔거미술관 방문을 시작으로 '우리놀이터', '화랑아놀자' 등 신규 콘텐츠 현장을 직접 둘러보며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할로윈'을 콘셉트로 한 가을 프로그램 '루미나 해피 할로윈' 코스를 직접 체험하며 관광객 의견을 청취하고 직원과 운영 스태프를 격려했다.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은 "소문으로 듣던 '루미나 해피 할로윈'의 인기를 실감했다. 공원 내 콘텐츠가 이전보다 훨씬 생동감 있고 활기차게 발전한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류희림 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시즌별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꾸준히 보완해 관광객이 만족하는 지역 대표 문화관광지로 자리매김하겠다"고 했다.

한편, 문화엑스포는 올들어 처음으로 시즌별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루미나 해피 할로윈'은 지난 봄과 여름 선보인 '봄 패밀리 페스티벌'과 '루미나 호러 나이트'에 이은 가을 프로그램으로, 주말 하루 입장객이 최대 4천900여 명에 이를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