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 찾은 이다영…그리스 리그 성공 데뷔 "팬들 응원에 힘 생겨"

PAOK, 강호 올림피아코스 3-0 격파…이재영은 출전 안해

PAOK 세터 이다영이 21일(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에서 올림피아코스와의 그리스 리그 데뷔전에서 승리한 뒤, 구단 공식 채널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PAOK 세터 이다영이 21일(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에서 올림피아코스와의 그리스 리그 데뷔전에서 승리한 뒤, 구단 공식 채널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리스 배구 A1리그에 안착한 세터 이다영(25·PAOK 테살로니키)이 데뷔전에서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PAOK는 21일(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에서 리그 강호이자 9연패를 노리는 올림피아코스를 세트 스코어 3-0(25-16 25-20 25-21)으로 완파했다.

지난 17일 그리스에 도착한 이다영은 현지 적응을 끝내기도 전에 곧장 경기에 투입돼 새로운 동료들과 호흡을 맞췄다. 등번호 19번을 단 이다영은 특유의 안정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탄력을 이용해 2단 왼손 공격으로 점수를 따냈고, 블로킹도 1개 잡았다. 매 세트 1득점씩 총 3득점을 신고했다.

파이팅으로 코트의 흥을 끌어올리기도 했다. V리그 현대건설에서 함께한 마야와는 오랜만에 득점을 합작했다.

경기 뒤 기념 촬영하는 이다영(왼쪽)과 이재영.PAOK 테살로니키 유튜브 채널 AC POAK TV 캡처.
경기 뒤 기념 촬영하는 이다영(왼쪽)과 이재영.PAOK 테살로니키 유튜브 채널 AC POAK TV 캡처.

메르테키와 함께 수훈 선수로 뽑힌 이다영은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 AC PAOK TV와의 인터뷰에서 "승리하게 돼 기쁘다"며 "팀원들이 많이 도와줘서 이길 수 있었다.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팬들의 응원에 힘이 생겼다. 그 덕에 이겼다"며 "공격수와 리베로가 정말 잘해줬다"고 팬과 동료들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PAOK는 경기 후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다영의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며 홍보에 열을 올렸다. 그리스 배구연맹도 이다영의 리그 데뷔전을 비중 있게 다뤘다.

쌍둥이 언니이자 레프트 이재영은 이날 출전하지 않고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한국프로배구 V리그에서 설 자리를 잃은 이재영과 이다영은 우여곡절 끝에 그리스 A1리그에 진출했다. 이다영은 오랜 공백에도 그리스 리그 데뷔전에서 한국 국가대표 주전 세터 출신 다운 기량을 선보였다. 이재영도 데뷔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