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자치경찰 100일…"홍보 강화·시민 참여 확대"

대구시 자치경찰위원회 20일 '대구 자치경찰, 100일의 성과와 과제' 세미나
박동균 대구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 "시민 안전 강화하는 것이 핵심적 역할"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 "누리집의 불친절한 자치경찰 안내 개선해야"

대구시 자치경찰위원회는 20일 대한지방자치학회와 공동으로 '대구 자치경찰, 100일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특별 세미나를 열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 자치경찰위원회는 20일 대한지방자치학회와 공동으로 '대구 자치경찰, 100일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특별 세미나를 열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 자치경찰 출범 100일을 맞아 열린 토론회에서 자치경찰제에 대한 홍보 강화와 시민 참여 확대, 치안 사각지대 해소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구시 자치경찰위원회는 20일 대한지방자치학회와 공동으로 '대구 자치경찰, 100일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특별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7월 1일 전면 시행된 자치경찰제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향후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동균 대구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은 주제발표에서 "아동·청소년·여성 등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 범죄예방과 생활안전 등이 자치경찰의 주요 업무이며 대구시와 대구경찰청, 구·군과 경찰서가 연계·협력을 통해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는 것이 자치경찰위원회의 핵심적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범죄에 취약한 여성 1인 가구의 안전을 위해 스마트폰을 통해 주택 방문자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스마트 초인종 등 '세이프 홈 지원 사업', 고위험 정신질환자 응급 입원 전담 의료기관 지정, 지하철 역사 내 불법 촬영 예방을 위한 안심거울 설치 등을 성과로 제시했다.

이어 열린 토론에는 김효진 대한지방자치학회장, 박헌국 대구시 자치경찰위원(계명문화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신성훈 대구경찰청 생활안전계장, 권오걸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최상득 경운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 백승민 고산자율방범대 부대장 등이 참석했다.

권오걸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매일신문 보도에 따르면 대구시의 자전거 사고건수가 인구 10만 명당 28.1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사고발생의 사각지대에 대한 예방 환경조성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자치경찰, 각급 기관과 민간기업의 합동 대책 체계가 구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헌국 계명문화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이원화된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이 분리되어 운영되는 안이 장기적으로 시행되어야 한다"고 했다.

백승민 고산자율방범대 부대장은 "대구형 자치경찰제도가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자율성 확보, 효과성 제고, 책임성 증진, 전문성 강화, 협업성 구현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시민은 자치경찰의 존재조차 제대로 알고 있지 안을 만큼 변화를 체감하지 못한다"며 "대구자치경찰위원회 누리집의 불친절한 자치경찰 안내, 형식적인 정보공개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상득 경운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경찰관서의 접점부서 명칭을 일부 '지구대'로 개칭한 데 대한 문제점이 있어 파출소 체제로 전면 전환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최철영 대구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자치경찰위원회는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유관기관과의 협력 체계 및 시민과 함께하는 치안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세미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반영해 지역 자치경찰제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