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개발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대출비리범 비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감사를 마치고 본격 대권 행보에 나설 예정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 관련해 구속될 사람으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을 지명했다.

이 지사는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후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수사 주임검사이고, 대출비리 수사과정에서 대장동 대출비리는 대면조사로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수사에선 제외했다"라며 "명백한 직무유기다"고 주장했다.

또 이 지사는 이날 한 매체의 단독 기사를 게시글에 첨부했다. 해당 기사는 부산저축은행의 대장동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건을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정황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를 두고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며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 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 비호한 윤석열 후보다"고 했다.

한편,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 야권의 공세를 받아친 이 후보는 조만간 경기도지사를 그만두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공식 활동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