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전두환 발언' 명백한 실언…표현상 실수라도 사과해야"

"김웅·정점식 책임질 행동 감싸진 않겠으나 신중히 봐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9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9차 세계한상대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9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9차 세계한상대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당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를 잘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5·18과 12·12만 빼면 다 괜찮다는 식으로 얘기한 것은 명백한 실언"이라며 사과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pbc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이기상의 뉴스공감'에 출연해 "경제나 이런 분야를 위임해서 김재익 수석 이런 분들에게 맡긴 것이 잘했다는 표현을 하려면 '전 전 대통령이 다른 건 다 문제 있는데 경제 부분 하나에서 김 수석에게 위임한 것 정도는 좋은 평가를 할 수 있다'고 했으면 오해가 적었을 텐데 표현이 거꾸로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빠르게 논란을 정리하려면 본인의 정확한 입장 표명, 특히 이런 발언에 대해 상처받은 분들에 대한 사과 표명도 있어야 하지 않나"며 "사과에 인색할 필요가 없는 문제로, 진심이 전혀 그런 게 아니었다면 표현상 실수에 대해 겸허히 사과하는 것이 깔끔하게 논란을 종결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윤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기 위해서 이런 발언을 했다기보다는 아까 말했듯이 표현 기술상의 문제가 컸다고 본다"며 "사실 5·18이나 12·12 이런 것들을 제외한 나머지는 괜찮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게 진심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다만 표현하는 과정에서 그런 논리 관계가 틀린 이야기를 하다 보니까 지탄받는 것이 아닌가 싶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대장동 의혹 관련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두고는 "이 지사가 해명을 하려면 정확하게 질문에 대해서 요청하는 자료들이나 신청하는 증인들에 대해서도 받아들이는 자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움직임이 전혀 없다"며 "이런 내용을 덮으려고 하는 움직임 자체가 개운하지 않고, 특검을 어떻게든 받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갈 것이라는 예상을 하게 된다"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김웅 의원과 제보자 조성은 씨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어디서 전달된 건지는 수사기관이 좀 더 강하게 밝혔으면 좋겠다"며 "공수처가 문제 있는 지점이 있다면 김 의원을 추가로 조사하든지 해서 빨리 결론 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저희는 당연히 김웅, 정점식 의원이 한 행동에 책임져야 할 행동이 있다면 감싸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지금 단계에선 문건 상에 '검찰이 만듦' 이렇게 돼 있지 않은 이상 중간단계에서 전달받은 사람들이 그걸 완전히 인지할 수 있었는지 미궁인 부분이 있어서 신중히 바라봐야 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민주당이 김웅, 정점식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한 데 대해선 "섣부르다"며 "굉장히 정치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