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에 살인나는 시대에…위아랫집 배려 미담에 누리꾼들 "훈훈"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최근 아파트 층간소음 분쟁이 폭력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서로를 배려하는 이웃의 사연이 전해져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아이의 층간 소음을 미안하게 생각한 윗집 주인이 편지를 보내자 아랫집에서도 걱정 말라는 화답을 한 것이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나 기분 좋아 살짝 올려봐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늘 아이가 쿵쾅거리고 주말마다 아이 친구들이 놀러와 시끄럽게 해도 밑에 층 할아버지께서는 한 번도 화내신 적이 없으셨다"면서 "감사하다는 손편지와 함께 친정에서 첫 수확한 감을 들고 찾아갔는데 뵐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할아버지가) 부재 중이셔서 문 앞에 (감을) 살포시 놔두고 왔는데 집에 돌아오니 문 앞에 선물이 놓여 있었다"고 빵과 함께 편지를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편지에는 "혼자 외롭게 사는 늙은이, 시끄러움도 위안이 되니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글이 적혀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이에 A씨는 "괜히 마음이 찡했다"며 "요즘 젊은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빵들로만 가득 들어 있어서 할아버지께서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쓰신 것 같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그는 또 "정말 좋은 이웃 주민들을 만난 것 같다"며 "평소에도 이웃 할아버지·할머니, 이모·삼촌들이 따뜻하게 대해주셔서 아기가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르신이 품격을 보여주신데로 글쓴이도 층간소음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 "이런 아랫집을 만나는 건 3대가 덕을 쌓아야 하는건데", "좋은 이웃들을 만나 부러워요" "위아래 이웃 모두 훌륭한 인성을 가지셨네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