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자가 죄인" 이재명 제대로 몰아붙인 심상정

민주당 방탄 국감에 치중·국민의힘 결정적인 '한 방' 없이 전투력 부재 노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실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 이튿날 일정'으로 진행된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의 최종 승자는 정의당이었다.

정의당의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심상정 의원이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치적 책임을 강조하며, 이 지사와 대등하게 맞섰을 뿐 다른 여야 의원들은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먼저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완패' 판정을 받은 제1야당은 이날 설욕을 예고했지만, 기대와 달리 이렇다 할 '한 방'을 보여주지 못했다.

기존 보도내용을 재탕하며 이 지사를 상대로 호통 치는 모습만 연출해 '국민의힘의 한계'만 노출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차분한 논리와 결정적인 증거로 이재명 지사의 흠결을 검증하기보다 맥락 없는 악다구니와 우격다짐으로 정치공세만 펼치다 자책골만 양산했다"며 "국민들과 여당에 '제1야당에는 대선국면에서 여당 후보를 저격할 선수가 없음'을 자인한 무대"였다고 혹평했다.

아울러 입법부의 행정부 견제라는 국정감사 본연의 취지를 망각한 채 자당 대통령 후보 엄호에만 골몰한 여당에도 곱지 않은 시선이 꽂히고 있다. 무턱대고 이 지사를 두둔만 할 것이 아니라 최소한의 시시비비는 가리는 자세가 필요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여당이 이번에 방탄 국정감사의 전형을 보여줬다"며 "민주당이 당장은 표면적으로 승리했다고 우쭐할지 모르겠지만, 국민들이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은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거대 양당을 향해 '똑같은 놈들'이라는 비판이 쏟아지는 사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설계자가 죄인'이라는 문구를 내세우며 이 지사를 공략했다.

심 의원은 "대장동 개발이익이 시민단체의 추정에 따르면 (아파트 분양사업을 포함하면) 1조8천억원 수준이라고 한다"고 설명한 뒤, 이 지사를 향해 "사업계획제안서를 살펴보니 아파트 분양사업을 원칙으로 제안했는데, 왜 택지사업으로만 제한했느냐"고 추궁했다.

이어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포함한 1조8천억원 기준으로 볼 때 이 사업 75~90%의 이익이 민간으로 넘어갔다고 본다"며 "바로 이것이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이라고 저격했다.

특히 심 의원은 "어떤 시민의 말이다. '돈 받은 자는 범인인데, 설계한 자는 죄인'이다"라고 일갈했다.

심 의원의 막강 전투력에 이 지사는 "위탁된 사무여서 잘 모르겠다", "당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신 듯하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에 정치권에선 심 의원의 저격수 역량을 보여준 무대였다는 평가는 내놓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