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김건희 논문' 의혹 검증 나선다…22일 연구윤리위 소집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 씨가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 씨가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의혹에 대한 검증에 나선다.

교육부는 국민대로부터 '조속한 시일 내에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지난 9월 10일 본 조사 실시가 불가하다고 결정한 논문에 대해 조사 논의를 다시 진행하겠다'는 공문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전날 국민대는 공문을 통해 오는 22일까지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해 김 씨의 학위논문 검증에 대한 논의에 착수하고 다음달 3일까지 논문 재검증 계획을 교육부에 회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국민대는 김 씨의 논문을 검증 시효 경과 등을 이유로 조사하지 않겠다고 발표했으나, 교육부의 요구에 부딪혀 입장을 번복했다.

김 씨의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는 지난 7월부터 연구 부정 의혹을 받았다.

이에 국민대는 연구윤리위원회를 구성해 예비조사에 착수했고, 위원회는 지난달 10일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2012년 8월 31일까지 연구 부정행위에 대해선 만 5년이 지나 접수된 제보는 처리하지 않는다는 규정에 따라 본건은 검증 시효가 지났다"며 이유로 본조사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교육부는 2011년 검증 시효를 폐지했다. 예비조사 결과를 재검토하고 논문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며 조사를 촉구했다.

교육부는 국민대에 직접 조사계획 제출을 요구했고 지난 8일 계획안을 국민대로부터 접수했으나 국민대의 조사계획이 부실하다고 판단해 재조사 계획을 다시 요구했다. 이에 국민대는 지난 19일 재차 논문 검증 계획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