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활화산 아소산 분화, 우리나라에는 "영향 無"

바람 방향 고려하면 화산재 등 날아올 가능성 ↓…과거 수시로 분화하고 사망자 나오기도

20일 일본 구마모토현의 활화산인 아소산이 분화하며 분출물을 내뿜고 있다. 이날 오전 이 화산이 분화하면서 고온의 분출물이 화산의 사면을 타고 흘러내려 가는 현상인 화쇄류(火碎流)가 화구로부터 1㎞ 이상 떨어진 곳까지 도달했다. 연합뉴스
20일 일본 구마모토현의 활화산인 아소산이 분화하며 분출물을 내뿜고 있다. 이날 오전 이 화산이 분화하면서 고온의 분출물이 화산의 사면을 타고 흘러내려 가는 현상인 화쇄류(火碎流)가 화구로부터 1㎞ 이상 떨어진 곳까지 도달했다. 연합뉴스

일본 구마모토(熊本)현의 활화산 아소산(阿蘇山)이 20일 분화했다. 우리나라에 피해를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재 우리나라 대기 하층에서는 고기압 영향으로 북에서 남으로 바람이 불고 있다. 상층의 제트기류는 서에서 동으로 흐르고 있다.

아소산은 우리나라 남남동쪽에 있는 만큼 이곳에서 분출된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로 건너올 가능성은 거의 없을 전망이다.

남동풍이 주로 부는 여름에 아소산이 큰 규모로 분화한다면 제주나 남부지방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아소산 분화는 규모 면에서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정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NHK 등 일본 현지 언론은 일본 기상청이 오전 11시 43분쯤 아소산 나카다케(中岳) 제1화구가 분화한 사실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분화로 화산 쇄설물이 지표로 흘러내리는 '화쇄류'가 분화구에서 1㎞이상 위치에 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산가스나 분연(噴煙·알갱이가 작은 화산재)도 화구 가장자리에서 약 3천500m 높이로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아소산에 대한 분화 경계 수준을 입산 규제에 해당하는 레벨3으로 격상하고, 분화구에서 대략 2㎞ 내에서 큰 분석(噴石·화산 분출시 반고체상으로 분출된 것이 대기 중에서 굳어진 것)과 화쇄류에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소산은 여러 산으로 이뤄진 활화산으로, 지난 2016년까지 수시로 분화를 반복해 왔다. 분화의 대부분은 나카다케(中岳)에서 발생했다.

2014년에는 나카다케 제1화구에서 일정한 시간에 용암을 내뿜는 분화가 확인됐다. 2015년 9월에는 연기가 분화구에서 2천m까지 치솟아 작은 화쇄류와 큰 분석이 날린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10월에는 연기의 높이가 해발 1만1천m까지 올라 분화 경계 레벨이 3으로 격상됐다. 이후로도 때때로 화산 활동이 발생해 분화 경계 레벨 1과 2 사이를 오갔다.

1953년에는 아소산에서 분화 폭발이 발생, 큰 분석이 수백 m 날아가 분화구 근처에 있던 관광객 6명이 숨지고 90여명이 다쳤다.

1958년 분화 때도 분석이 분화구로부터 1㎞정도 날아가 12명이 숨졌다.

1979년 9월에는 폭발적인 분화로 분화구 북동쪽에 다량의 분석이 날아가 3명이 숨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