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규모' 민노총 총파업 강행,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 집결

10·20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서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등을 주장하며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10·20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서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등을 주장하며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서울 종로구 서대문역 사거리 주변에 기습 집결해 총파업대회를 강행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을지로입구역, 서울시청과 태평로 일대, 종로3가에 흩어져 있다가 오후 1시 30분쯤 일시에 서대문역 사거리를 향해 행진했다.

앞서 경찰은 민주노총이 예고한 대규모 총파업대회를 대비해 종로구 일대에 경찰 병력을 집중 배치하는 등 집회 차단에 나섰다. 하지만 집회 장소가 서대문역으로 기습적으로 바뀌자 서울시청과 광화문 주변에 밀집했던 경찰도 서대문역과 대한문 방향으로 이동했다.

을지로입구에서 대한문 방면으로 향하는 구간 등 주요 길목에서는 경찰이 이동을 제지하자 집회 참가자들이 반발해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또 점심 무렵부터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 등 지하철역 주요 입구가 폐쇄되고 열차가 무정차 통과하면서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이날 집회에는 최대 3만명이 집결할 것으로 예상되며 경찰은 총 171개 부대 약 1만2천명을 동원해 대응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서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을 내세웠다.

서울 외에도 충북·대전·충남·전북·광주·전남·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강원·제주 등 13곳에서 총파업대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방역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이라며 "민주노총이 대승적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총파업이 실행될 때를 대비해 급식, 돌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대책을 준비하라"며 "방역수칙 위반 등 불법행위는 엄정히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19일 "지금이라도 총파업 계획을 철회해달라"며 "만약 총파업을 강행한다면 정부로서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