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 남자가 삽들고 우리 개 죽이겠다고 찾아왔다…속상하고 억울"

A씨 인스타그램 동영상 캡처
A씨 인스타그램 동영상 캡처

삽을 들고 남의 집 마당에 무단 침입해 그 집의 반려견을 죽이겠다는 남성이 찍힌 CCTV 영상이 공개됐다.

경남 창녕군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집 마당에 우리집 삽으로 우리집 개를 죽이겠다고 설치는 사람을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뒷마당에 설치된 CCTV에 찍힌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19일 오후 6시 13분에 A씨의 집 뒷마당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 속에는 A씨의 반려견 진돗개 '가을이'가 달려오다가 잠시 뒤를 돌아보다 급하게 뛰어간다. 뒤이어 검은색 상의에 파란색 하의를 입은 중년의 남성이 삽을 들고 가을이를 쫓아가는 모습이 나온다.

A씨에 따르면 어머니가 빠르게 중년 남성을 따라가 가을이를 구출했다. A씨 어머니가 중년 남성에게 '왜 그러냐'고 따지자, 이 남성은 대답 대신 소리만 지르고 금방 자리를 떠났다고 한다. 다행히 가을이는 다치지 않았다.

A씨는 "계속 손이 떨리고 심장이 떨린다. 가을이가 죽을 뻔했다. 우리 집 마당에 내 아이가 나랑 같이 있었는데 이게 말이 되냐. 내 집에서도 안전할 수 없는 우리집 아이들은 어떻게 보호받아야 하는지 의문이다"라며 "뭘 바라는 게 아니다. 저 남자한테 아무말도 하지 못하고 이렇게 당하는 게 너무 속상하고 억울하고 분하고 진짜 답답하고 화가 날 뿐"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저희 어머니는 한쪽 눈이 안 보이신다. 그래서 그 남자가 집에 침입했을 때 가을이게 빨리 갈 수가 없었다. 지금 너무 자책하고, 속상해 하고 계신다"고 했다.

네티즌들 역시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명백한 무단침입인데 경찰에 신고해야한다" "저런 사람이 이웃이면 무서워서 어떻게 사냐" "트라우마가 엄청 날 것 같다" 등을 반응을 보이고 있다.

A씨 가족은 가을이에게 위협을 가한 남성을 찾기 위해 동네 주변을 수소문하고 있다. 현재까지 A씨의 동네 주민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가을이 상태에 대해 A씨는 "처음엔 계속 침 흘리고 불안해했다. 지금은 안정을 찾았다. 원래도 겁이 많은 개인데, 지금은 더 겁을 먹은 거 같아서 안쓰럽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