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군사 쿠데타와 5·18 빼면 정치 잘했다" 발언 파문 (종합)

호남 정치권 "망언, 호남 폄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윤 후보는 "정치를 다 잘했다는 게 아니라 권한 위임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지만 여당에선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망언이자 호남 폄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구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최고의 전문가들을 뽑아서 적재적소에 두고 전 시스템 관리나 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아젠다만 챙기겠다"며 "시스템이 알아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이 알려지면서 호남 정치권은 거세게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성명을 내고 "호남이 전두환 정치를 옹호했다고 하는 부분은 도저히 묵과하고 넘어갈 수 없는 망언"이라며 "전두환 집권 기간 호남은 정치적 차별뿐 아니라 경제적 차별까지 받으며 낙후의 길을 걸었다"고 비판했다. 또 "엄혹한 전두환 통치 기간에 그를 칭찬하고 찬양할 호남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전남도당 역시 윤 후보를 향해 "군부 독재의 후예임을 자인한 것"이라며 "윤 후보의 퇴행적, 극우주의적 망언 시리즈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규탄했다. 아울러 "전두환은 5·18을 시종일관 광주사태로 폄하하고, 발포 명령은 없었다고 주장하는 등 5·18의 역사적 진실을 송두리째 부정해왔다"고 질타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윤 후보는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그분이 집권 7년 동안 잘못한 것 많고 정치를 전반적으로 다 잘했다는 게 아니다"며 "권한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게 그 뒤 대통령들이나 전문가들이 다 하는 얘기이며 호남분 중에도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잘한 것은 잘한 것이고, 5·18과 군사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 얘기했다"며 "제가 무슨 말만 하면 앞에 떼고 뒤에 떼는 데 전문을 보면 다 나온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