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차라리 국민의힘 입당하라는 비판에… "20% 빼고 다 민주당 싫어해"

앞서 서용주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균형감 찾을 수 없어, 차라리 국힘 입당해서 활동하길"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에게 차라리 국민의힘에 입당하라는 등 비판한 서용주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향해 "민주당 아니면 다 국민의힘인가. 20%대 지지자 빼고 다 민주당 싫어한다"고 맞받았다.

진 전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 부대변인인의 논평이 실린 기사를 공유하며 "공당의 대변인이 일개 평론가에게 시비를 거니. 정신병원에 넣지만 말아달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진 전 교수는 '대장동 1타강사'로 불리는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경기도 국정감사를 중계방송으로 보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발언에 대한 '팩트체크'를 진행했다. 이 방송에서 진 전 교수는 이 후보가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반대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거짓말"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같은 날 서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화천대유 토건비리 논란의 한복판에 끼어들었다"며 "진중권 교수는 원희룡TV에 출연해 대장동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다는 우리당 이재명 후보의 발언은 '거짓말'이라고 일갈했다. 국민의 이목이 집중된 논란이라면 가리지 않고 참전하시는 분이니 새삼스럽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또 서 부대변인은 "국민의힘 대변인을 자처하는 것도 아니고, 최소한 중립을 표방하는 평론가라면 지켜야할 균형감이라고는 찾을 수 없다"라며 "중립지대에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 국민의힘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진중권 전 교수를 더 이상 지식인이나 균형감 있는 평론가로 부르기는 어렵다. 계속 이러실 것이라면 차라리 국민의힘에 입당해서 당적을 가지고 당당하게 활동하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