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감서 김부선 녹취록 공개…與 "마이크 꺼라" 반발

15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부산시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서범수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부산시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서범수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출석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배우 김부선 씨의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일부 여당 의원이 반발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질의에서 "국감을 보다가 어떤 분이 '도저히 열 받아서 못 참겠다'라고 하면서 전달해달라는 이야기가 있어서 잠시 틀겠다"며 휴대전화를 마이크에 가져다 대고 김씨의 음성메시지를 틀었다.

휴대전화에서는 "제가 국정감사를 보다가 이 인터뷰에 기꺼이 응했습니다. 김부선을 우습게 안 것은 물론이고요"로 시작하는 김씨의 음성이 공개됐다.

이에 여당 측에서 항의가 쏟아졌고 더불어민주당 간사 박재호 의원이 "마이크 끄세요, 마이크"라고 제지했다. 결국 서 의원은 "그럼 말로 하겠다"라며 직접 녹취본을 낭독했다.

서 의원이 읽은 김 씨의 메시지에는 "제가 국정감사를 보다가 이 인터뷰에 기꺼이 응했습니다. 김부선을 우습게 안 것은 물론이고 대한민국 국민들을 개돼지로 알기 때문에 내가 거짓말을 하면 국민들이 속으리라는 그 무모한 사이코패스적인 그 위험한 발상이 저 사람이 위험하다는 것입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김씨는 이 후보를 향해 "이재명씨, 재명씨 당신 그런 사람 아니었잖아. 당신 나쁜 사람이야. 당신 그 정도로 후진 놈이었어. 난 당신에게 유령이야. 당신이 나에게 했던 이야기들 그 순간순간은 진실이었어. 더이상 초라하고 구차해지지마"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신을 위해서 내가 충고 한마디 하는 거야. 당신 63년 토끼띠였다고 분명히 나에게 이야기했지. 당신 조직도 없고 힘도 없고 빽도 없다고 정치 못 하겠다고 펑펑 울었지. 그 시절로 돌아가서 나한테 솔직하게 했던 것처럼 전 국민한테 솔직하게 고백해. 그럼 나 당신 용서할 거야. 알았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 의원은 "국감과 아무런 관계없는 얘기"라며 "그건 정치의 장에서 하라"고 일축했다.

이 후보는 표정 없이 녹음 파일을 들었고 이와 관련한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