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팬덤 "허위 사실 유포 유감, 참담…법적 조치 취할 것"(전문)

'낙태 강요 남성 배우 K씨'로 의심받자 "억측 멈춰 달라" 성명 발표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중인 김선호.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중인 김선호.

지난 17일 네이트 판에서 과거 남성 연예인 K씨와 연애했다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그로부터 낙태를 강요당했다는 등 내용이 담긴 폭로 글을 게시했다. 네이트 판 갈무리
지난 17일 네이트 판에서 과거 남성 연예인 K씨와 연애했다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그로부터 낙태를 강요당했다는 등 내용이 담긴 폭로 글을 게시했다. 네이트 판 갈무리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남성 배우 K씨의 '낙태 강요설' 등이 불거진 가운데, 그 대상으로 의심받는 배우 김선호의 팬덤이 억측을 멈춰 달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선호의 팬덤은 18일 남자 연예인 갤러리에 성명문을 내고 "현재 배우 김선호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기에 공식 성명문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팬덤은 "김선호의 꿈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고 사람 냄새가 나는 편한 배우가 되는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선 연기뿐만 아니라 인성, 성향 면에서도 자신을 가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슨 역할을 맡든 실제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그런 인물로 보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내비쳤던 그는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스스로의 약속을 실천해 나가며 한결같은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들은 누구나 볼 수 있는 온라인 공간에서 영상, 게시글 또는 댓글 등을 통하여 근거 없는 사실을 유포하거나 욕설과 모욕 등 사람의 명예를 훼손하여 피해 당사자로 하여금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심각한 범죄행위를 묵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온라인상에서 허위의 사실을 생성하여 전파하는 것은 물론이고, 남이 생성한 허위사실을 동영상, 게시물 등으로 유포하는 행위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형법상 명예훼손죄 등에 해당하는 범죄행위로서 형사처분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팬덤은 "김선호의 팬들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여 배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한 남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그 어떠한 선처나 관용 없이 형사고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전날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인기 배우 K씨가 자신에게 낙태를 강요했지만, 아이를 지운 뒤 태도가 돌변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누리꾼은 K씨가 "지키지 않을 약속을 미끼로 결혼을 약속했고, 지난해 7월 임신했지만, 낙태를 회유해 결국 아이를 잃었다"면서 '아이를 지운 후 K는 병원비 200만 원을 보냈으며, 태도는 완전히 달라졌다. 예민한 짜증에 감정 기복이 심했다'는 취지의 글을 썼다.

그러면서 "(TV 이미지와 달리) K는 냉혹하고 정이 없었다. 매일 같이 일하는 감독 및 동료 배우들의 칭찬보다 욕이 더 많았으며, 상대 여배우에 대한 외모 평가부터 비하도 서슴지 않았다. 연예전문 매체에 '우리 연애가 찍혔다'며 저와의 관계 때문에 소속사에서 힘들어한다면서 함께 찍은 사진을 지워 달라고 했으며, 카카오톡(대화방)을 나가고 제 컴퓨터에서 직접 본인 사진을 지우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재 소속사 홈페이지도 '허용된 접속량을 초과했다'며 표시되지 않고 있다.

※ 이하 김선호 팬덤 성명문 전문

성 명 문

대한민국 남자 연예인에 대해 서로 소통하고 공감을 형성하는 남자 연예인 갤러리는 평소 남자 연예인들의 사건 사고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커뮤니티입니다.

현재 배우 김선호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기에 공식 성명문을 발표합니다.

김선호는 2009년 연극 <뉴보잉보잉>으로 데뷔한 이후 연극계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배우의 길로 접어들었으며, 2017년 KBS2 드라마 <최강 배달꾼>부터 최근 종영한 tvN <갯마을 차차차>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면서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졌습니다.

논산 육군훈련소 조교 출신인 김선호는 2018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데뷔 전 겪은 군 생활은 세상을 넓게 볼 수 있는 자양분이 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는 "제가 당시 현역 훈련병 훈련을 시키다가 공익근무요원 담당으로 바뀌었다. 그때 세상에서 할 수 있는 간접 경험은 다 했다. 훈련병들을 상담해야 되는데 입대를 미루다 연말에 온 분들이 있다. 그런 분들 중엔 성전환 수술한 분,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는 분, 복권 1등에 당첨돼서 부모님을 외국에 보내드리고 온 분, 센 형님들 등 다양한 사람이 있었다. 제가 연기하면서 '이럴 수도 있어'라고 생각하면서 가능성을 많이 열게 한 곳이 군대였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선호의 꿈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고 사람 냄새가 나는 편한 배우가 되는 것이며, 대학생 시절부터 지금까지 간직해 온 목표는 다음 작품에서도 꼭 같이 하고 싶은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연기 뿐만 아니라 인성, 성향 면에서도 자신을 가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무슨 역할을 맡든 실제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그런 인물로 보이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는 당찬 포부를 내비쳤던 그는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스스로의 약속을 실천해 나가며 한결같은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섰습니다.

이에 팬들은 누구나 볼 수 있는 온라인 공간에서 영상, 게시글 또는 댓글 등을 통하여 근거 없는 사실을 유포하거나 욕설과 모욕 등 사람의 명예를 훼손하여 피해 당사자로 하여금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심각한 범죄행위를 묵과할 수 없습니다.

온라인상에서 허위의 사실을 생성하여 전파하는 것은 물론이고, 남이 생성한 허위사실을 동영상, 게시물 등으로 유포하는 행위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형법상 명예훼손죄 등에 해당하는 범죄행위로서 형사처벌의 대상입니다.

김선호의 팬들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여 배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한 남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그 어떠한 선처나 관용 없이 형사고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따라서 허위사실을 생성하거나 이를 유포하며 배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나아가 정신적인 피해를 주는 일체의 행위를 즉시 중단해 주시고, 기존의 명예훼손적인 게시물 등을 모두 삭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10월 18일

남자 연예인 갤러리 일동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